내연기관차 포함…50억유로 규모
佛 정부도 80억유로 지원키로
독일 정부가 자동차 내수를 살리기 위해 총 50억유로(약 6조8000억원) 규모의 구매자 보조금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내연기관 자동차에까지 보조금을 줘선 안 된다는 여론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독일 경제부가 자동차 구매자들에게 총 50억유로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경기부양책에 포함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제부가 검토한 지원책은 대당 가격이 7만7350유로 이하인 전기차 및 내연기관 자동차를 구매할 때 정부가 보조금을 주는 게 골자다. 친환경차에는 이미 일정한 지원금을 주고 있지만, 이번에 그 액수를 더 늘리겠다는 복안이다.

독일 경제부가 자동차 보조금 정책을 꺼내든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자동차산업을 부양하기 위해서다. 자동차 강국인 독일엔 폭스바겐과 BMW,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등 글로벌 기업이 다수 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생산공장이 줄줄이 문을 닫았고, 신차 구매 수요도 급감했다.

다만 독일 경제부의 의견이 조만간 발표될 경기부양책에 온전히 반영될지는 미지수다. 노르베르트 발터-보르얀스 독일 사회민주당 대표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보조금 지급은 전기차에만 적용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는 자국 자동차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총 80억유로를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구매자에게 지급하는 보조금을 10억유로 늘리는 방안이 포함됐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