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달까지 머물며 연구 임무 등 수행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한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이 31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한 뒤 해치가 열리면서 미국 우주인이 ISS 내부로 들어오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발사한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이 31일(현지시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한 뒤 해치가 열리면서 미국 우주인이 ISS 내부로 들어오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했다.

3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크루 드래건은 미 동부 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 16분(그리니치 표준시(GMT) 14시 22분)께 ISS에 안착했다.

미 동부 기준으로 전날 오후 3시 22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지 19시간이 조금 못 돼 도킹이 이뤄졌다.

크루 드래건에는 나사 소속 우주비행사 더글러스 헐리(53)와 로버트 벤켄(49)이 탑승했다.

이들은 400㎞ 상공에 떠있는 ISS에서 짧게는 1달, 길게는 4달까지 머물며 연구 임무 등을 수행하게 된다. 우주비행사들이 얼마나 오래 머무를지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기업 스페이스X는 전날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처음으로 발사하며 민간 우주탐사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스페이스X는 지난 2006년 첫 로켓 팰컨1을 발사했으나 화재가 발생해 띄우지 못했고 2, 3차 발사도 실패했다. 2008년 9월 네번의 시도끝에 팰컨1 발사에 성공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