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미숙과 검찰 고위 간부의 내기 마작 사건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면서 아베 신조 정권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교도통신이 29∼31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의 비율은 39.4%로 이달 8∼10일 조사 때보다 2.3% 포인트 하락했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내각의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사학법인 '가케학원'을 둘러싼 의혹으로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이 고조한 2018년 5월에 이어 2년 만이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5%에 달해 비판 여론이 지지 여론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내각 지지율 하락에는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불만과 구로카와 히로무 전 도쿄고검 검사장이 코로나19 긴급사태 와중에 내기 마작을 했다가 사직한 이른바 '마작 스캔들'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구로카와를 정식 징계하지 않고 경고의 일종인 '훈고'(訓告) 처분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78.5%가 처분이 약하다고 평가했다. 자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도 67.3%가 훈고 처분이 약하다고 평가하는 등 아베 정권의 지지층마저 반발하는 상황이다. 처분이 타당하다는 반응은 16.9%에 그쳤다.

구로카와의 마작 스캔들로 인해 관리 책임 등이 도마위에 오른 모리 유코 법상(법무장관에 해당)을 아베 총리가 경질하지 않고 직을 유지하도록 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69.0%는 수긍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코로나19로 민생이 어려워진 가운데 모든 주민에게 1인당 10만엔(약 115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 등 경제적 지원 조치가 '늦다'는 답변은 81.2%나 됐다. 빠르다고 답한 이들은 12.5%였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강화하기 위한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해 응답자의 77.4%는 불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충분하다는 답변은 15.0%였다.

일본 정부가 이달 25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완전히 해제한 것에 대해서 47.2%가 너무 빠르다고 평가했다. 적절하다고 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38.7%였다. 응답자의 96.0%는 코로나19가 다시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