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반 직원 2배로 확대…식량위기·센카쿠 대응도 강화"
코로나에 혼쭐난 아베 정권…NSS에 전염병 전문가 수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일본 정부가 전염병 전문가를 위기관리 조직에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안보와 관련된 경제 문제를 다루는 국가안전보장국(NSS) 내 실무조직인 '경제반'(班)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현재 15명인 경제반 인원수를 30명 정도로 늘리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전염병이 안전보장을 흔드는 점을 고려해 전문 지식을 보유한 후생노동성 출신 직원 등을 경제반에 투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이 전염병 대응 능력을 확대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경제반은 경제산업성 출신 심의관과 총무성·외무성·재무성·경찰청 등의 직원들로 구성돼 있다.

이로 인해 코로나19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이 후생노동성, 경제산업성, 외무성으로 분산돼 초동 대응이 늦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코로나에 혼쭐난 아베 정권…NSS에 전염병 전문가 수혈

일본 정부는 경제반에 농림수산성 및 수산청의 직원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프리카 사막 메뚜기로 인한 식량 위기에 대응하고 최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인근 수역에 중국 당국 선박의 접근이 빈번해진 점을 고려해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이다.

국가안전보장국은 국방·외교·안전보장 등에 관한 중대 문제를 다루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사무국이며 직제상 일본 총리와 내각을 보좌·지원하는 정부 기관인 내각관방(內閣官房)에 속한다.

일본 정부는 경제 활동과 관련된 안보 문제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관련 기관의 인력을 모아 올해 4월 1일 국가안전보장국 내에 경제반을 만들었다.

그간 경제반은 코로나19가 확산한 가운데 입국 규제 강화나 의약품을 취급하는 일본 기업 지분을 외국인이 취득하는 것에 관한 규제 관련 업무에 관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