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수요 감소에 신규수출지수 악화 지속

중국 국가통계국은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달의 50.8보다 소폭 낮은 50.6으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달 제조업 PMI는 시장 전망치인 51.0에 미치지 못했다.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제조업 PMI 지수는 기준선인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을, 넘지 못하면 경기 위축을 각각 의미한다.

중국 5월 제조업 PMI 50.6…전월보다 하락

제조업 PMI 지수는 신규 주문, 출고가, 재고량 등에 대한 기업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다.

이런 가운데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대외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제조업 PMI의 세부 항목 중 신규수출주문 지수는 전달의 33.5에 이어 35.5에 머물러 극도로 부진한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흐름이 향후 몇 달에 걸쳐 중국의 급격한 수출 감소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한다.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연히 꺾이고 산업 가동이 대부분 정상화됨에 따라 최근 제조업 PMI 지표는 크게 회복됐다.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극심해 중국 전역에서 경제 활동이 마비된 지난 2월 전례 없이 추락해 사상 최저치인 35.7을 기록한 후 3월에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르는 기준선인 50 이상으로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제조업 생산 능력이 기본적으로 회복됐지만 향후 중국 경제 회복의 관건은 중국 안팎의 수요 회복 여부에 달려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코로나19로 대외 수요가 뚜렷하게 감소 중인 가운데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사태를 계기로 미중 갈등이 신냉전 수준으로 격화하면서 중국의 대외 환경은 더욱 악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또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의 여파로 중국 내부의 소비 침체 현상도 아직 뚜렷하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한편, 5월 비제조업 PMI는 53.6으로 전달의 53.2보다 소폭 개선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