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WHO 보고 후 152일만…꺾이지 않는 확산세 우려
지난 3월 중순부터 확산세 가팔라져 이제 열흘에 100만명씩 증가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600만명…진원은 미국·브라질·러시아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00만명을 넘어섰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1일(한국시간) 오전 4시 43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11만1천682명, 누적 사망자는 36만9천39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가 6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중국이 작년 12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에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정체불명의 폐렴이 발생했다고 보고한 지 152일 만이다.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세는 지난 3월 중순부터 가팔라지기 시작해 이제 열흘마다 100만명씩 늘어나는 추세다.

전체 확진자는 지난달 3일 100만명을 넘은 후 약 12일마다 100만명씩 늘어났다.

지난 21일 500만명에 도달한 이후에는 열흘 만에 600만명을 넘었다.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미국이 181만1천426명으로 가장 많다.

브라질(46만9천510명), 러시아(39만6천575명), 스페인(28만6천308명), 영국(27만2천826명), 이탈리아(23만2천664명), 프랑스(18만8천625명), 독일(18만3천281명) 등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대륙 기준으로는 북미(203만4천546명), 유럽(2,00만4천207명), 아시아(110만7천436명), 남미(81만3천223명), 아프리카(14만2천755명), 오세아니아(8천794명) 순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집계됐다.

AFP통신은 자체 집계 결과 전 세계 확진자의 약 3분의 2가 유럽과 미국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한국은 이날 0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천441명, 누적 사망자 수는 269명이다.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 600만명…진원은 미국·브라질·러시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