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시위꾼, 극좌파" 이념 공세…연일 강경론 속 지지집회 유도 발언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기 위해 전날 밤 백악관 밖에 모인 시위대를 '전문 시위꾼'이라고 비난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지난 25일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 발생 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고 폭력 사태로까지 번지자 연일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히며 이번에는 이념 공세까지 펼친 것이다.
트럼프, 백악관 시위대에 "울타리 넘었다면 맹견 만났을 것"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자신이 전날 밤 백악관 밖에서 벌어진 시위를 전부 지켜봤다고 한 뒤 비밀경호국(SS)의 대응을 칭찬했다.

또 시위대가 백악관 울타리 근처로 접근했다면 '가장 사나운 개'와 '가장 험악한 무기'를 만났을 것이고, 정말 심하게 다쳤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윗에서 "전문적으로 운영되는 소위 백악관 시위꾼들은 플로이드 추모와는 거의 관계가 없다.

그들은 단지 문제를 일으키기 위해 그곳에 있었다"고 비난했다.

또 민주당 소속인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이 항상 돈과 도움을 요청하면서도 워싱턴DC 경찰이 개입되길 거부했다며 "잘했어"라고 비꼬았다.

아울러 제이컵 프라이 미니애폴리스 시장까지 거론한 뒤 "이렇게 형편없이 방어되는 모든 곳은 왜 민주당이 운영하는 곳일까"라며 "더 거칠어지고 싸워라"고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또 "이는 안티파이자 급진 좌파"라고 쏘아붙였다.

안티파는 극우 파시스트에 반대하는 극좌파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면서 자신의 대선 구호였던 '마가'(MAGA·Make America Great Again.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언급하며 "오늘 밤 백악관에서 마가의 밤이라고 이해해도 될까"라며 지지층의 집회를 유도하는 글까지 올렸다.

CNN 방송에 따르면 백악관 바로 북측의 라파예트 공원에는 전날 밤 10시 시위대가 몰려와 5시간 넘게 비밀경호국 요원들과 대치하다 30일 새벽 3시가 넘어서야 해산했다.

전날 초저녁에도 백악관 주변의 시위 때문에 백악관이 한때 출입을 전면 통제하는 봉쇄령을 내리기도 했다.
트럼프, 백악관 시위대에 "울타리 넘었다면 맹견 만났을 것"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니애폴리스에 군대를 파견할 것이냐는 질문에, 요청한다면 매우 빨리 보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안티파, 나쁜 급진 좌파들이 많이 있다"며 "그들은 이렇게 할 수 없다는 것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AP 통신은 이와 관련, 국방부가 800명의 헌병부대 파견을 준비하라고 육군에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한 경찰이 1967년 흑인 시위 때 보복을 다짐하며 사용한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는 문구를 트위터에 올렸다가 흑인 시위대 강경 진압을 부추긴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은 건강과 인종 위기를 동시에 겪는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을 위로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고, AP 통신은 "백악관 시위대를 조롱하는 트윗을 쏘아댔다"고 비판했다.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사나운 개와 험악한 무기는 없다.

단지 겁먹은 사람이 있을 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담장 너머에 숨어 있었다고 쏘아붙였다.
트럼프, 백악관 시위대에 "울타리 넘었다면 맹견 만났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