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P 보도…인민은행, 29일 '1달러=7.1316위안' 고시
中전문가 "위안화 약세는 시장 반응…중국정부 무개입 전망"

중국 위안화 가치가 급락하는 가운데, 중국 내 경제전문가 사이에서는 최근의 환율 흐름은 시장에서 형성된 것이며 중국 정부가 향후 적극적인 환율 방어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30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29일 달러 대비 위안화 중간(기준) 환율을 전일보다 0.05% 오른 7.1316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2월 이후 최고치다.

위안화 가치가 최저치로 하락했다는 의미다.

27일 밤 홍콩 역외시장의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2010년 시장 개설 이후 최고 수준인 7.1964위안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를 두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과 미국의 제재 가능성 등에 따른 시장 반응이라는 시각과 함께, 당국이 의도적으로 위안화 약세를 방치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투자자문업체 가베칼 소속 경제학자 앤드루 배스턴 등은 29일 발표한 서신을 통해 "지난주 미중간 긴장 고조로 위안화가 큰 피해를 보았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중국이 위안화 환율 상승(평가 절하)을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무역 무기로 쓰지 않는 것은 거의 확실하다"면서 "중국으로서도 수십 년 만의 최악의 경제충격에 직면한 상황에서 위안화로 '장난'을 치는 것은 매우 위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중국이 달러당 환율을 7.2위안 수준과 같은 임의적인 수준에서 방어하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작년 8월 미·중 무역전쟁 격화 속에 중국의 위안화 기준환율이 11년 만에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 현상이 발생하자 미국 정부는 곧장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양국은 지난 1월 1단계 무역 합의를 통해 환율 문제를 봉합했고 최근 몇 달 간 달러당 7위안 안팎에서 움직여왔지만, 최근 들어 다시 환율이 뛰는 상황이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딩솽(丁爽) 애널리스트는 "최근의 위안화 환율상승은 시장 반응에 따른 것"이라면서 "미·중 관계가 더 악화하고, 특히 미국이 중국에 금융제재를 가하면 환율은 더 올라갈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환율 하락을 원하지는 않겠지만, 환율을 인상해 위안화를 무기로 쓰려는 의도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인민은행과 가까운 한 익명의 중국 학자는 "중국이 위안화 환율에 대해 '점잖은 무시'(benign neglect) 정책을 취하고, 시장에서 환율이 결정되도록 둬야 한다"면서 "환율 변동을 관리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밍밍(明明) 중신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주 발표한 글에서 "환율 안정성이 올해 인민은행의 더 높은 우선순위일 수 있다"면서 "올해 중국 정부의 업무보고가 지난해와 다른 점은 환율정책을 금리정책에 우선한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외국과의 무역·투자를 안정화한다는 주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위안화 환율의 안정적 유지는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