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지난 2009년 금융위기 이래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29일(현지시간) 1분기 국내총생산(GNP) 증가율이 전분기인 지난해 4분기보다 2.1%,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8.2% 각각 감소했다고 밝혔다.

1분기 중 특히 3월 성장률이 -7.2%를 기록, 통계 작성을 시작한 지난 1961년 이래 월간 기준 최악의 실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 들어 캐나다 경제는 1월 전국의 철도 마비 사태와 2월 온타리오주 교사 파업 등으로 악재가 쌓인 데다 3월부터 휴교, 산업 활동 봉쇄, 국경 폐쇄, 여행 제한 조치 등 코로나19 확산 저지 대책의 전면 시행으로 경제 활동이 중단 상태에 처했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이 같은 추세로 미루어 4월 성장률은 한층 더 나빠질 것으로 예상됐다.

3월 실적 악화는 숙박·식품과 항공업, 문화·여가 부문에서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 분석가는 "캐나다가 수십 년 만의 깊은 경기 후퇴 와중이라는 점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면서 "그러나 전국적으로 봉쇄 규제가 완화하면서 경제가 4월 들어 바닥을 치고 나면 이후 수개월 간 긍정적 성장세를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에 캐나다 1분기 성장률 -8.2%…금융위기 이래 최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