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당 외교부회·외교조사회, 아베 총리에 대응 요구
日자민당 홍콩보안법 비난 결의…시진핑 방일 반대 의견도

일본의 집권 자민당이 홍콩의 자치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중국의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비난하는 결의를 채택했다고 30일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자민당의 외교부회·외교조사회는 29일 채택한 결의문을 통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보안법이 통과된 것에 대해 "(한 국가 두 체제) 제도의 근간 자체를 중국 측이 일방적으로 변경하는 것은 중대한 사태로 결코 간과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홍콩의 지속 가능한 발전과 인권의 존중 및 법치에 대해 적절한 기회에 중국 측에 촉구해야 한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대응을 요구했다.

자민당 측이 외교 정책에 대해 아베 총리에게 대응을 요구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마이니치는 평가했다.

전날 자민당의 외교부회·외교조사회 합동 회의에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에 반대하는 의견도 잇따랐다.

이에 따라 시 주석의 국빈 방일 재검토를 요구하는 내용도 결의문에 추가됐다.

당초 시 주석은 올해 4월 일본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연기된 상태다.
日자민당 홍콩보안법 비난 결의…시진핑 방일 반대 의견도

나카야마 야스히데(中山泰秀) 자민당 외교부 회장은 결의 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만나 대응을 요구했고, 스가 장관은 "진지하게 받아들인다"고 답변했다.

자민당 내에선 중국 전인대 결정에 반대하는 국회의원 서명 작업도 시작됐다.

연립 여당인 공명당의 사이토 데쓰오(齊藤鐵夫) 간사장도 전날 기자회견에서 "한 국가 두 체제는 홍콩 번영의 기초"라며 중국 전인대 결정을 비판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도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민주적이면서 높은 수준으로 홍콩의 자치가 확보되도록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홍콩보안법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도 중일 관계를 고려해 여야 정당보다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28일 "전인대에서 홍콩에 관한 의결이 국제사회나 홍콩 시민이 강하게 우려하는 가운데 추진된 것, 그리고 그와 관련된 홍콩의 정세를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중국 측에는 외교 경로를 통해 이러한 우리나라의 일관된 방침을 전했으며 계속 상황을 주시함과 더불어 관계국과 협력하면서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