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공개 화상회의서 기타안건으로 논의…러 "내정문제" 중국편들기
안보리서 홍콩문제 충돌…"보안법 중단해야" vs "간섭 중단해라"

미국과 영국 등이 29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중단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이날 비공개 화상회의를 통해 홍콩 문제를 논의했다.

그러나 홍콩 문제만을 논의하는 회의가 아닌 다른 의제를 논의하는 회의에서 일종의 '기타 안건'으로 홍콩 문제를 다룬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국면에서 안보리가 특정 의제를 놓고 화상회의를 개최하려면 15개 이사국 전원의 동의를 얻는 것이 관례인데 중국이 회의 개최를 반대하자 다른 안건을 논의하는 회의에서 기타 안건으로 홍콩 문제를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주유엔 영국대표부의 조너선 앨런 차석대사는 "우리는 중국 정부가 (홍콩보안법을) 중단하고 홍콩 내부와 전 세계에서 제기되고 있는 심각하고 합법적인 우려를 반영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켈리 크래프트 주유엔 미국대사는 트위터를 통해 "자유 세계는 홍콩 주민들과 함께해야 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장쥔(張軍)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미국과 영국을 향해 "홍콩 문제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중국은 홍콩 문제를 내정 문제라며 국제사회의 우려에 반발하고 있다.

장 대사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유엔 중국대표부도 성명을 통해 "중국의 내정 문제에 개입하기 위해 홍콩을 이용하려는 어떤 시도도 실패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도 중국을 거들고 나섰다.

주유엔 러시아 대표부의 드미트리 폴리안스키 차석대사는 앞서 트위터를 통해 안보리에서의 논의를 "도발"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회원국의 내정 문제를 결코 논의하지 않는다"면서 "그것은 판도라 상자를 여는 것과 같고, 미국에도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