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처럼 '아마추어 배제' 제안에
"모든 사람 참여해야 보스턴 마라톤"
미국 보스턴 그랜트 아프리카 감리교 감독교회에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는 리본이 걸려있다. 사진=AP 연합뉴스

미국 보스턴 그랜트 아프리카 감리교 감독교회에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는 리본이 걸려있다. 사진=AP 연합뉴스

세계 4대 메이저 마라톤 중 하나인 보스턴 마라톤 대회가 124년 만에 처음으로 취소됐다.

보스턴육상연맹은 28일(현지시간) 올해 9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보스턴 마라톤 대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톰 그릴크 보스턴육상연맹 CEO는 "스태프와 참여자, 자원봉사자, 지지자들뿐 아니라 커뮤니티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설명했다.

당초 올해 4월 20일 열릴 예정이던 보스턴 마라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9월 14일로 연기됐다.

보스턴육상연맹은 가을에도 코로나19 사태 종식이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에 대회를 취소했다. 124년 역사상 처음 있는 취소다.

보스턴 마라톤에는 세계 일류급 마라톤 선수 외에도 3만명가량의 일반인도 참여한다. 지난 3월 열린 도쿄 마라톤은 일반인 참가자를 배제하고 200여명의 선수들을 대상으로 치러졌다.

일반인 참가자를 배제하고 대회를 강행하는 방안에 대해 마티 월시 보스턴 시장은 "보스턴 마라톤은 모든 사람들이 참여하는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올해를 건너뛰는 보스턴 마라톤은 내년 4월 19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