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사건을 두고 “매우 충격적”이라며 빠른 연방수사국(FBI)의 빠른 수사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보고받은 뒤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충격적인 장면이었다. 지난 밤에 영상을 보고 무척 기분이 나빴다"고 말했다.

앞서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 사건에 대해 매우 화가 났다며 “지독하고 끔찍하고 비극적인 영상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의가 실현되기를 원한다"고 전한 바 있다.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무릎으로 목을 찍어눌러 질식사하게 만들었다.

당시 목이 졸린 플로이드가 “숨을 쉴 수 없다”고 수차례 외쳤고 현장을 목격한 시민들마저 무릎을 떼라고 소리쳤지만 경찰이 이를 무시하고 진압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지나가던 목격자가 촬영한 영상을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 올리면서 알려져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