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내에 일련의 대중국 발표들을 내놓을 것이라고 했다.

29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배포한 속기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의 대중 정책이 더 강경해지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이와 관련해 며칠 내에 일련의 발표들을 하는 걸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군과 관련 있는 미국 내 중국 대학원생 추방과 관련된 보도에 대해서는 "우리는 여기에 오는 학생들이 중국 당국과 깊이 연관돼 있다는 위협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 그들은 여기 있으면 안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이 그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자신한다"며 "이는 인종차별이 아니다. 우리는 여기 공부하러 오는 학생들이 중국 공산당을 대리해 활동하는 게 아님을 분명히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을 지칭하면서 '미국에 진정한 위협을 가하는 폭압적 정권'이라는 식의 표현을 여러 차례 썼다. 29일 대중국 관련 회견을 예고한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먼저 관련 언급을 하지 않겠다면서 여타 구체적인 대중국 조치에 대해서도 발언을 삼갔다.

중국이 미국의 강력 반대에도 불구하고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회견에서 내놓을 대중국 조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제·통상 등의 분야에서 미국이 홍콩에 부여했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방안과 중국 당국자들에 대한 제재 등이 거론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