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타이틀 받은지 한 달 여 만에 사망
기네스가 인정한 세계 최장수 할아버지, 112세로 별세

기네스가 인정한 세계 최장수 할아버지가 사망했다.

영국 BBC방송은 28일(현지시간) 영국 중부 알톤의 요양단지에 거주하던 밥 웨이턴 씨가 이날 오전 자택에서 112세로 사망했다고 했다.

1908년 3월29일에 태어난 웨이턴 씨는 지난 3월 영국의 기네스월드레코드로부터 세계 최고령 남성 인증서를 받았다.

그는 앞서 기네스 인증 세계 최고령 남성 인증을 받았던 일본인 와타나베 지테쓰(112) 씨가 지난 2월23일 숨을 거두면서 타이틀을 이어받았다.

지테쓰 씨는 인증서를 받은 지 불과 열흘 뒤에 사망했는데, 웨이턴 씨도 타이틀을 물려받은 지 한달여 만에 눈을 감았다.

잉글랜드 북동부 헐에서 자란 웨이턴 씨는 교사와 엔지니어 등으로 일했으며, 대만과 일본, 캐나다 등에서도 살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