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정치적 결정 위해 자신의 이익 포기하려 하지 않을 것"
중국 공안부장 "홍콩 경찰, 폭동 테러 활동 진압하도록 지도할 것"
중국 전문가 "미국, 홍콩 제재하면 중국보다 피해 더 클 것"(종합)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초안을 통과시킨 데 대해 미국이 보복 조치를 예고한 가운데 중국 전문가들이 미국의 보복조치에 따른 피해가 중국보다 미국이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자오자(劉兆佳) 중국 홍콩·마카오 연구회 부회장은 29일 환구시보(環球時報)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은 중국 정부의 민중 주권 수호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면서 "미국이 보복할 수단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 중국에 타격을 줄 만한 제제 수단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류 부회장은 미국이 주장하는 홍콩의 특별 지위 해제 등 제재에 대해 "미국은 반드시 정치적으로 또 여론적으로 맹렬히 중국을 향해 공세를 펼 것"이라며 "그러나 미국이 사용할 수 있는 절대다수의 조치가 비용이 매우 많이 들고, 얻는 효과는 매우 적은 것들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런 보복 조치는 미국 자신에 더 큰 손해를 끼칠 것"이라며 "미국이 손에 쥔 패(牌)는 양국 모두에 상처를 낼 뿐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홍콩의 독립 관세 구역 지위(특별지위)를 취소한다면 미국의 홍콩에 대한 영향력도 당연히 줄어들게 된다"며 "홍콩은 세계의 자유항으로 미국 한 국가만이 홍콩의 발전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량하이밍(梁海明) 중국 실크로드 연구원 원장도 "만약 미국이 일방적으로 홍콩의 독립 관세구역 지위를 취소한다면 홍콩에 확실한 경제적 충격을 줄 수는 있다"면서 "다만, 통계상으로 미국의 대(對)홍콩 무역이익은 2018년 기준 300억 달러를 넘어섰기 때문에 미국의 수출 상품도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량 원장은 이어 "미국이 홍콩에 대해 제재를 가하면 홍콩에 주재하는 미국 기업을 비롯해 서방 기업들이 홍콩 시장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에 그 대가가 매우 클 것"이라며 "미국 기업과 월가 등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재선을 위한 미국 정부의 정치적 결정을 위해 자신의 이익을 포기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중국 당국도 미국이 홍콩보안법을 이유로 보복조치에 나선다고 예고한 데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관영 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사무소는 전날 성명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 등 미국 일부 정객은 자국법을 이용해 제재 위협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난폭한 행위가 극에 달한 것이자 이성적이지도, 또 수치를 모르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자오커즈(趙克志) 중국 공안부장도 홍콩보안법으로 인한 미국 보복 예고와 이에 따른 홍콩 내부 반발을 겨냥해 "홍콩의 폭력 행위 진압과 질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홍콩 안전과 안정을 결연히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홍콩 경찰이 국가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폭동과 폭력적인 행위를 진압하도록 지도와 지지를 보내겠다"고 덧붙였다.

자오 부장은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한창이던 지난해 12월에도 베이징을 방문한 홍콩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을 만나 홍콩 경찰의 시위 진압을 지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전문가 "미국, 홍콩 제재하면 중국보다 피해 더 클 것"(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