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레저시설 등 영업 재개 허가
공무원 등 6월14일부터 100% 근무복귀 목표
아랍에미리트(UAE) 토후국 두바이가 경제활동 재개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시행했던 야간 통행금지 조치 등을 대폭 완화했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두바이는 이날부터 경제활동 제한 조치를 대폭 풀었다. 영화관, 체육관, 어린이 교육시설, 테마공원, 레저시설 등의 영업을 허가했다.

지난달 초 시작한 통행금지 조치도 완화했다. 두바이는 지난달 초부터 약 3주간 24시간 통행금지령을 시행했다. 이후 이를 일부 완화해 야간 통행금지를 유지해왔다. 이날부터는 기존보다 통행금지 시간이 세 시간 줄어든다.

두바이 정부는 공공부문 근로자의 50%에 대해 오는 31일부터 사무실 복귀를 허용하기로 했다. 오는 6월14일부터는 100% 사무실 근무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셰이크 함단 빈 무함마드 알막툼 두바이 왕세자는 이날 트위터에 "심화된 예방조치와 함께 정상생활 복귀를 차차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두바이에선 중소기업 등 각 분야 기업 70%가 6개월 이내에 폐업할 수 있다는 최고경영자(CEO)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이후 통행금지 등 봉쇄 조치로 인해 주력 분야인 관광·레저·여행 사업이 직격타를 맞은 까닭이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중순에서 지난달 말 사이에 이뤄졌다. 당시 두바이 상공회의소는 “대부분 CEO들이 봉쇄조치가 길어질 것이라는 전제 하에 응답했다”며 “향후 몇주나 몇달 안에 봉쇄조치가 완화될 경우엔 비즈니스 환경 신뢰도가 더 올라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기준 UAE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79명이다. 누적확진자는 약 3만2000명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