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홍콩보안법에 "트럼프, 불쾌해 해"
블룸버그 "中 관료·기업 금융거래, 자산동결 논의중"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강행에 맞서는 미국의 보복조치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홍콩 보안법 관련 미국의 제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지금 뭔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발표 시점에 대해선 "이번주가 끝나기 전"이라며 "내 생각에 아주 강력하게…"라고 말해 강력 조치를 시사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보안법 강행)시도에 불쾌해하고 있다"며 "중국이 홍콩을 장악하면 홍콩이 어떻게 금융허브로 남을지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관료들과 기업들의 금융거래와 자산동결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부처간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자대회는 28일 폐막일에 홍콩 보안법을 제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맞춰 미국이 보복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이날 폭스뉴스·폭스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시도에 "중국은 큰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비롯한 문제로 중국에 짜증이 나 있으며, 미·중 무역합의가 이전만큼 그에게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또 트럼프 행정부는 홍콩이나 중국 본토에서 미국으로 돌아오는 미국 기업에 이전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