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차 추경 사업비 2684조원 규모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사상 최대 규모로 2차 추가경정(추경) 예산안을 편성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7일 오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차 추경 예산안을 각의에서 결정했다.

2차 추경 예산안은 일반회계 세출 총액 31조9114억엔(약 366조2759억원)이며 이는 추경 예산안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세출은 전액 국채 발행으로 마련한다.

앞서 일본 국회는 지난달 30일 25조6914억엔(약 294조8833억원)의 1차 추경 예산을 확정했다.

2차 추경이 원안대로 확정되면 1·2차를 합해 57조6028억엔(약 661조1592억원)의 세출이 코로나19 대응에 투입된다.

추경 예산안에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의료종사자 위로금 등 의료제공 체제 강화, 한부모 가정 추가 지원, 경영 악화 기업 자금 지원 등의 계획이 담겼다.

매출이 급격히 감소한 기업이나 개인 사업자의 사무실·상가 등의 월세 부담을 덜어주도록 1개 업체당 최대 600만엔을 지원하는 구상도 반영됐다.

이밖에 아르바이트를 하지 못해 어려움에 부닥친 대학생의 수업료를 경감하는 대학 지원금도 추경에 반영했다.

일본 정부는 내달 6일 2차 추경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같은 달 12일까지 의결을 마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