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정부가 오는 7월부터 한국을 비롯한 80개국 국민에게 전자비자 발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베트남 정부는 7월 1일부터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등 80개국 국민에 대해 전자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27일 발표했다. 하노이, 호찌민, 다낭 등 전자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공항 8곳을 지정하는 한편 육로와 바닷길로 입국할 수 있는 국경을 각각 16곳과 13곳으로 한정했다. 베트남 정부는 2017년 2월부터 한국 등 40개국 국민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전자비자를 발급했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시행 시기를 늦췄고, 지난 3월엔 외국인 입국을 차단했다.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는 적절한 시기에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는 계획을 마련하라고 문화체육관광부에 지시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