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입국 제한 완화는 상황 봐가며 단계적으로 할 듯

베트남 정부가 오는 7월부터 한국을 비롯한 80개국 국민에게 전자비자 발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27일 베트남 정부 온라인 매체 등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등 80개국 국민에 대해 전자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하노이, 호찌민, 다낭 등 전자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공항 8곳을 지정하고 육로와 바닷길로 입국할 수 있는 국경을 각각 16곳과 13곳으로 한정했다.

베트남 정부는 2017년 2월부터 한국 등 40개국 국민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전자비자를 발급했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본격 시행을 늦췄고, 3월 22일부터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이 같은 입국 제한 완화는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을 봐가며 단계적으로 완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지난 7일 각료회의에서 적절한 시기에 국제 관광시장도 다시 문을 여는 계획을 마련하라고 문화체육관광부에 지시한 바 있다.

또 베트남 교통부는 26일 항공국에 일부 국제선 여객기의 운항 재개 시점과 원칙을 검토해 6월 10일 이전에 보고하라는 지침을 하달했다.

베트남, 7월부터 한국 등 80개국 국민에 전자비자 허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