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백신 특허권 그룹' 구상 제시
아베·EU수뇌부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 협력"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유럽연합(EU) 수뇌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교도통신이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오후 열린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아베 총리는 화상회의에서 "일본·EU가 긴밀하게 협력해 더욱 중요하고 큰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고 백신 특허권을 관리하는 '특허권 그룹' 구상에 관해 설명했다.

이에 대해 EU 측은 "논의하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일본 정부는 전했다.

아베 총리,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미셸 상임의장은 코로나19의 충격을 극복하고 경제 부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구적 규모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이들은 상황이 허락하면 정상 간 정기 협의를 조기에 실현해 무역, 안전보장 등 폭넓은 분야에서 일본과 EU의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개최를 목표로 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회의는 작년 12월 EU 새 지도부가 출범한 후 미셸 상임의장을 포함해 일본과 EU 수뇌부 3인이 동시에 현안을 논의하는 첫 자리였으며, EU 측의 요청으로 약 1시간에 걸쳐 회의가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