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한 긴급사태를 완전 해제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한 긴급사태를 완전 해제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인 '아비간'의 이달 중 승인 목표를 단념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관계자를 통해 "이달 중순에 보고된 중간 해석 결과에서 바이러스 소실률에 명확한 차이가 나지 않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교도통신은 25일까지도 치료제 개발 업체의 승인 신청이 없어, 정부로서는 이달 중 승인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개발 업체가 코로나19 치료제 아비간의 임상 실험에서 승인 신청을 할 만한 성과를 얻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아비간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달 중 승인'을 목표로 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다. 도야마화학이 개발한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제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유효성이 확인되면 이번 달 중의 승인을 목표로 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