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도안 "터키서 코로나19 창궐 끝나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터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창궐이 끝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집권당인 정의개발당(AKP) 화상회의에서 "터키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성공적으로 통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가 취한 정상화 조치는 우리가 옳은 길로 가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4일간의 이드 알 피트르 연휴 기간 집에 머물러 준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터키 최대 명절인 '이드 알 피트르'는 이슬람의 금식성월인 '라마단' 종료 후 이어지는 축제다.

이드 알 피트르는 이슬람권 최대의 여행·쇼핑 대목이나 올해 터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드 알 피트르 기간인 23∼26일 전국에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터키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터키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5만6천827명, 누적 사망자 수는 4천340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