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이 '성장률 목표'에 입 다문 까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없었다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 안팎으로 제시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은 1990년 이후 30년 만에 처음으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내놓지 않았다.

시 주석은 지난 23일 중국 연중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의 한 축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경제계위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경기 침체는 예정된 결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영향이 얼마나 깊을지, 우리가 얼마나 타격을 입을 것인지 여전히 불확실하다”고 했다.

시 주석은 또 “성장률 목표를 설정하면 이에 맞추기 위한 부양책에 집중해야 하고, 그러면 우리 경제와 사회 발전 전략에 부합하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내에선 적극적인 경기 부양을 통해 경제 성장을 지속해야 한다는 주장과 부채 위험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립해 왔다. 이번 시 주석의 발언은 신중론에 가까운 것이라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중국은 매년 3월 열리는 양회에서 연간 성장률 목표를 제시해 왔지만 올해는 목표 숫자를 내놓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목표로 6.0~6.5%를 제시했고 실제로는 6.1%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발병 전까지만 해도 중국이 ‘2021년 샤오캉(小康: 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사회 건설’을 위해 올해 5.7% 이상의 성장 목표를 제시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