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드록시클로로퀸 효능 거듭 옹호
트럼프, 논란된 '코로나19 예방차원' 말라리아약 복용 "끝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직접 복용하고 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던 말라리아 치료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복용을 끝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싱클레어 브로드캐스트 그룹의 프로그램 '풀 메저'와 인터뷰에서 약물 복용에 대해 "끝났다.

막 끝났다"고 말했다.

인터뷰는 지난 22일 녹화됐으며 싱클레어 그룹과 제휴한 ABC를 통해서도 이날 방영됐다.

싱클레어는 미 전역에 약 200개의 방송국과 수백 개 채널을 소유한 방송 그룹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사람이 백악관에 두 명 있었기 때문에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복용 계획이 "어쩌면 좋은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복용에 약간의 시간이 걸렸다면서 "2주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지난 일주일 반 동안 매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아연 보충제를 먹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항생제인 아지트로마이신도 먹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일에는 "하루나 이틀이면 복용이 끝날 것 같다.

이틀인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관련해선 "하이드록시는 엄청난 리뷰를 갖고 있다.

엄청난, 극찬하는 리뷰들"이라면서 "많은 사람은 그것이 그들의 생명을 구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코로나19 사태 국면을 바꿀 '게임 체인저'라고 극찬한 바 있으며 19일에는 이 약물에 대해 "훌륭한 평판을 갖고 있다"며 평판과 안전성을 칭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의료계에선 예방 차원에서 이 약을 먹는다는 트럼프 발언에 대해 "미친 짓"이라는 반응이 나왔으며 많은 전문가는 코로나19에 대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약효가 입증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기저 질환이 있는 환자의 경우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