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대 홍콩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 행진
벽돌 우산 유리병 등 던지는 격렬 시위
코로나19 여파에 시위 열기는 이전보다 덜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직접 제정하려는 초강수에 홍콩 시민들이 대규모 시위에 나섰다.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 소고백화점 앞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모여 홍콩보안법과 '국가법'(國歌法) 반대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이다(天滅中共)' 등 팻말을 들고 "광복홍콩 시대혁명", "홍콩인이여 복수하라", "홍콩 독립만이 살길이다"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완차이 지역까지 행진을 시도했고, 일부 시위대는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손에 들었다. 시위 참여자는 2014년 민주화 시위인 '우산 혁명'의 상징인 우산을 쓰고 거리에 나섰다. 우산 혁명은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을 우산으로 막았다고 해서 붙여졌다.

홍콩 야당인 피플파워(人民力量)의 탐탁치(譚得志) 부주석은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끌려가면서 "자유를 위해 싸우자! 홍콩과 함께!"라고 외쳤다.

경찰은 이날 8000여명을 시내 곳곳에 배치, 불법 시위가 벌어지는 즉시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홍콩 경찰은 시위대가 코즈웨이베이 지역에 모이자마자 최루탄, 최루 스프레이 등을 발사하는 강경 대응 기조를 보였다. 물대포까지 동원했고, 시위대는 벽돌 우산 유리병 등을 경찰에 던졌다.

이날 코즈웨이베이, 완차이, 침사추이 지역 등에서 경찰에 체포된 시위대는 200여명에 달한것으로 알려졌다.

홍콩변호사협회는 시위 현장에 있던 변호사 1명이 시위대와 언쟁을 벌이다가 구타를 당해 머리에 피를 흘리는 중상을 입었다며 폭력 행위를 비판했다.

이처럼 격렬한 시위가 이어지는 이유는 홍콩 국가보안법 때문이다. 지난 22일 전인대 개막식에선 외국 세력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하는 내용의 홍콩보안법 초안이 소개됐다.

홍콩 입법회는 오는 27일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모독하는 사람을 처벌하는 내용을 담은 국가법 안건을 심의한다.

홍콩 야당과 범민주 진영은 "홍콩보안법이 제정되면 홍콩 내에 중국 정보기관이 상주하면서 반중 인사 등을 마구 체포할 수 있다"며 강력한 반대 투쟁을 전개하기로 결정했다.

다음달 4일엔 '6·4 톈안먼(天安門) 시위' 기념집회가 열리며, 이어 9일엔 지난해 6월9일 100만 시위를 기념해 다시 집회가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7월1일엔 홍콩 주권반환 기념 시위가 예정됐다.

하지만 시위가 이전처럼 열기를 띄진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8인 초과 집회나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이를 어기면 최대 2만5000 홍콩달러(약 400만원) 벌금과 6개월 징역형에 처해진다.

또 홍콩의 심각한 경기침체로 실업자가 급증한 만큼, 사회 안정을 원하는 시민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홍콩 친중파 진영은 홍콩보안법에 찬성하는 시민도 많다고 밝혔다. 친중파 단체인 '23동맹'은 온라인 서명 210만명, 가두서명 18만명 등 총 228만명의 홍콩보안법 지지 서명을 확보했다. 숫자 '23'은 홍콩보안법의 근거가 되는 홍콩 기본법 23조를 의미한다.

홍콩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폭력집단의 심각한 위법행위가 벌어졌다"며 "이야말로 국가안전법의 필요성과 절박성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콩 정부는 지난 2003년에도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했지만, 50만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이 거리에서 "국가보안법 반대"를 외치자 법안을 취소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