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시민 충돌…120명 이상 체포
최루탄·물대포 쏘자 벽돌로 맞서
< 홍콩 경찰 무력 진압 > 24일 홍콩 경찰 여러 명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한 시민을 제압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 홍콩 경찰 무력 진압 > 24일 홍콩 경찰 여러 명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한 시민을 제압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4일 홍콩에서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져 곳곳에서 경찰과 시민이 충돌했다.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홍콩 중심가인 코즈웨이베이와 완차이 등에선 검은 옷을 입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시민 수천 명이 거리에 나서 ‘악법 반대’ ‘홍콩 독립’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홍콩 경찰이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자 일부 시위대는 벽돌을 던지며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경찰은 이날 시위에 참가한 이들 중 최소 12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이번 법안 제정 시도를 계기로 홍콩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시위가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더구나 다음달 4일 ‘6·4 톈안먼(天安門) 시위’ 기념집회에 이어 9일엔 지난해 6월 9일의 100만 시위를 기념하는 집회가 예고돼 있다. 7월 1일에는 홍콩 주권반환 기념 집회가 열린다. 타냐 찬 공민당 의원은 “홍콩보안법이 제정되면 홍콩법 위에 군림하는 정보기관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홍콩인들은 반대의 뜻을 보여줘야 한다”고 독려했다.

홍콩의 마지막 영국 총독인 크리스 패튼도 영국 더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홍콩을 배신했다”고 비판했다. 패튼은 “1984년 영국과 중국의 공동 선언에 따라 홍콩의 자율성이 보장됐으나 중국이 이를 파괴하고 새로운 독재를 펼치고 있다”며 “영국은 맞서 싸워야 할 도덕적, 경제적, 법적 의무가 있다”고 했다. 홍콩 경찰은 주말 집회에 대비해 8000여 명을 곳곳에 배치하는 한편 시위자를 즉각 체포하기도 했다.

친중(親中)파의 반격도 만만치 않다. 친중 단체인 ‘23동맹’은 온라인 서명 210만 명, 가두서명 18만 명 등 총 228만 명의 홍콩보안법 지지 서명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숫자 23은 홍콩보안법의 근거인 홍콩 기본법 제23조를 말한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