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비상사태 시한을 이달 말에서 6월 말까지로 다시 연장할 방침이다.

최근 한달간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에 머무는 경우가 대부분일 정도로 안정기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긴장의 고삐를 늦출 때는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23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따위신 위사누요틴 코로나19 상황관리센터 대변인은 전날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주재한 회의에서 이달 말까지로 연장한 비상사태 시한을 6월 말까지 재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오는 26일 각료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다만 따위신 대변인은 아직 구체적인 상업시설의 업종을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6월 1일부터 영업 재개를 추가로 허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17일부터 1시간 단축한 야간 통행 금지 시간(오후 11시∼오전 4시)을 더 단축하는 문제를 오는 29일 회의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태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자 이달 3일부터 식당 등의 영업을 재개시켰고, 지난 17일에는 쇼핑몰과 백화점, 박물관의 영업 재개를 허용했다.

각급 학교 학생들은 오는 7월 등교를 시작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23일 코로나19에 3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3천40명으로 늘었다.

신규 환자 가운데 2명은 최근 귀국해 격리시설에 있던 현지인으로 나타났다.

이웃 나라 싱가포르는 이날 신규 확진자 642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3만1천68명으로 증가했지만, 싱가포르 국민과 영주권자는 6명에 그쳤으며 대다수는 기숙사에 거주하는 외국인 이주노동자라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가 1만3천777명으로 증가한 필리핀도 이날 신규 확진자가 180명으로, 최근 하루 200명대를 꾸준히 유지하던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0명대로 내려갔다고 밝혔다.

태국, 코로나19 비상사태 6월말까지 재연장…제한은 완화(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