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리에게 새로운 계기 가져와"
"중국 경제 안정…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어"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 시작을 알리는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가 21일 베이징에서 개막, 시진핑 국가주석(맨 아래 왼쪽)이 회의장인 인민대회당에 도착하고 있다. 2020-05-21 [사진=AP 연합뉴스]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 시작을 알리는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가 21일 베이징에서 개막, 시진핑 국가주석(맨 아래 왼쪽)이 회의장인 인민대회당에 도착하고 있다. 2020-05-21 [사진=AP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중국에 큰 충격을 줬지만 경제에 큰 문제는 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23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베이징에서 네이멍구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표들과 함께 정부 업무보고서를 심의하면서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 자리에서 "이번 전염병 사태는 우리 경제 사회 발전에 비교적 큰 충격과 영향을 줬다"면서 "하지만 이는 어떤 면에서는 새로운 계기를 가져왔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 경제는 안정된 가운데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장기적인 측면에서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양호하다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행동하며 장기적인 안목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 주석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중국 경제의 침체를 막기 위해 대형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산업 구조 조정을 가속하라고 주문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 공산당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중국인들의 안전을 가장 중요시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 공산당은 인민의 이익을 가장 우선순위에 뒀다"며 "이런 입장은 그 어떤 도전과 압력에 직면하거나 큰 대가와 희생을 치르더라도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인민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그 어떤 대가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면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취업, 교육, 의료 등 현안 해결에 관리들이 앞장설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날 전인대 업무보고에서는 중국이 부채 증가를 감수하고서라도 대규모 재정정책을 써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기존 2.8%이던 국내총생산(GDP) 대비 재정 적자율을 '3.6% 이상'으로 대폭 끌어올린 것은 이 같은 의지의 표현이다. 돈을 써서 경기를 살리는 '적극적 재정정책'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우선 특별 국채를 대량으로 발행한다. 중국은 지난해 GDP 1%인 1조위안 규모의 국채를 올해 찍기로 했다. 중국의 특별 국채 발행은 13년 만이다.

인프라 시설 투자도 준비한다. 인프라 재원 확보에 주로 쓰이는 지방정부의 특수목적채권 발행 규모를 3조7500억 위안으로 키웠다. 지난해에는 2조1500억위안이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