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O·CMO, 1차 임상시험 결과 발표 후 주가급등 시 지분 팔아
"법적 문제 없더라도 경영진이 회사 미래에 대한 자신감 부족을 드러낸 꼴"
모더나 경영진, 코로나백신 발표직후 스톡옵션으로 300억원 벌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서 모든 참가자에 항체가 만들어졌다고 밝혀 세계를 흥분시킨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경영진 일부가 주가가 급등한 시점에 스톡옵션을 행사해 300여 억원의 차익을 실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더라도 경영진이 자사 미래에 대한 자신감 부족을 드러낸 꼴이라며 비판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NN 비즈니스는 중권거래위원회(SEC)가 공개한 자료를 토대로 모더나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로렌스 킴과 최고의료책임자(CMO)인 탈 잭스가 최근 스톡옵션으로 지분을 확보하고 바로 매각해 막대한 차익을 남겼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킴 CFO는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헙 결과를 발표한 지난 18일 당일 스톡옵션을 행사해 300만달러(약 37억2천만원)를 들여 24만1천주의 지분을 사들인 뒤 바로 1천980만달러(약 245억6천만원)에 팔아 1천680만달러(208억4천만원)의 이익을 냈다.

킴 CFO는 모더나가 1차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하기 직전인 15일에도 130만달러(16억1천만원) 상당의 모더나 주식 2만주를 매각한 바 있다.

잭스 CMO는 19일 스톡옵션으로 150만달러(18억6천만원)에 산 지분 12만5천주를 977만달러(약 121억원)에 시장에 내다 팔아 820만달러(약 101억7천만원)를 벌어들였다.

이들이 스톡옵션을 행사한 시점은 모너나 주가가 최고가를 찍었을 때다.

모더나는 18일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시험 참가자 45명 모두에 항체가 형성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모더나 주가는 종가기준 15일 66.69달러(약 8만2천원)에서 18일 80달러(약 9만9천원) 급등했다.

장중 한때 87달러(약 10만7천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의학계에서 "모더나가 (임상시험 결과의) 유효성을 판단하는 데 필요한 만큼 자료를 제공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실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형성된 참가자는 8명에 그쳤고 모더나와 파트너십을 맺은 미국 국립보건원(NIH)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가 임상시험 결과에 대한 평가를 내지 않은 점도 주가하락에 영향을 줬다.

모더나 주가는 21일 67.05달러(약 8만3천원)로 떨어졌다.

이후 미국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가장 신뢰받는 전문가로 꼽히는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이 공영라디오 NPR과 인터뷰에서 모더나의 백신 데이터를 두고 "희망적(promising)"이라고 언급하면서 모더나 주가는 22일 현재 다시 69달러(약 8만 5천원)로 올랐다.

CNN 비즈니스는 법률전문가를 인용해 킴 CFO와 잭스 CMO의 스톡옵션 행사와 이후 지분매각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상장기업 내부자가 보유한 주식을 정해진 가격이나 날짜에 매각할 수 있게 마련한 '10b5-1' 규칙에 따라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다만 델라웨어대 찰스 엘슨 기업지배구조센터장은 "법적으론 문제가 없더라도 경영진이 기업의 미래를 자신하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스톡옵션 행사는 끔찍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