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근 모든 병원 비상사태 선포
"사상자 명단에 한국인은 없어"
22일 파키스탄 A320 여객기가 추락한 파키스탄 남부 카나리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 현장/사진=AP

22일 파키스탄 A320 여객기가 추락한 파키스탄 남부 카나리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 현장/사진=AP

파키스탄 A320 여객기가 22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부 카나리치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과 현지 매체들은 압둘 사타르 파키스탄항공 대변인이 이날 자사 여객기의 추락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99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107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기인 PK8303편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는 이날 오후 1시(현지시간) 파키스탄 북동부 라호르에서 이륙해 1시간45분간의 비행 후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의 진나공항에 착륙할 예정이었다.

파키스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여객기 운항을 중단하다가 최근 들어 일부 상업 운행을 재개한 뒤 이날 사고가 발생했다. 아직 정확한 사상자 수는 밝혀지지 않았다.

구조 당국은 사고 현장에 인력을 급파해 사상자 파악과 구조활동에 나섰으며, 진나공항 인근 모든 병원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경찰과 군도 출동해 사고 지역 주변을 봉쇄했고 구조활동을 위해 헬리콥터도 급파했다.

한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주파키스탄 대사관 관계자는 "추락 직후 경찰과 파키스탄국제항공(PIA)을 통해 승객 리스트를 확인한 결과 한국 국적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