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문자·라디오 등으로 가능"…반군과 충돌로 작년 6월부터 차단
미얀마 라카인주 "코로나 대응 위해 인터넷 차단 풀어달라"

미얀마 라카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원활한 대처를 위해 인터넷 차단 조치를 풀어 줄 것을 미얀마 정부에 촉구했다.

22일 일간 미얀마 타임스에 따르면 라카인 주의회의 산쪼흘라 의장은 미얀마 정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탄드웨 및 타웅곡 지역에서 발생했다"면서 "코로나19가 많은 이들이 밀집한 난민촌으로 퍼지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산쪼흘라 의장은 그러면서 인터넷을 복구하는 것이 라카인주 주민들 간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의사소통을 용이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는 정부군과 반군인 아라칸군(AA)이 충돌 중인 라카인주 지역에서 인터넷 차단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얀마 정부는 지난해 6월부터 라카인주 8개 지역 및 인근 친주 1개 지역에 대해 인터넷 접속을 차단했다.

이 중 마웅도 지역의 경우, 충돌이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이달 초 인터넷 접속이 허용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얀마 정부는 불교계 소수민족인 라카인족(또는 아라칸족)의 자치권 확대를 요구하는 AA가 정부군에 대한 공격을 모의하고 지뢰를 폭발시키는 작업 등에 인터넷을 활용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의료진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이용해 의사소통을 할 수 있고, 라디오와 TV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주민들의 교육도 가능하다며 인터넷이 없어도 코로나 대처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라카인주 시민단체에 따르면 2018년 11월부터 시작된 미얀마 정부군과 AA 간의 충돌로 16만여명의 주민이 집을 떠나 라카인주 내 151개 난민촌으로 피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