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 22일 통행 정상화…알바니아·보스니아도 곧 문열듯

유럽 휴가철 앞두고 발칸반도 국가도 속속 국경 개방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소 진정기에 접어들면서 발칸반도 국가들도 닫았던 국경을 다시 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dpa 통신에 따르면 세르비아 정부는 22일(현지시간)부터 국경을 개방하고 외국인의 자유로운 입국을 허용하기로 21일 결정했다.

입국시 코로나19 진단 결과를 제출하거나 14일간의 격리 등의 의무사항도 폐지했다.

세르비아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지난 3월부터 특별한 사유가 아니면 국경을 넘지 못하게 통제해왔다.

루마니아, 불가리아, 헝가리, 크로아티아 등과 국경을 맞댄 세르비아는 서유럽 관광객들이 대륙의 남동쪽으로 가는 주요 길목에 있다.

알바니아도 조만간 국경을 다시 열고 관광객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에디 라마 총리는 21일 의회에 출석해 3주 이상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달 중 국경을 완전히 개방하고 관광 시즌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구 300만명의 알바니아에선 관광산업이 직·간접적으로 20만명의 고용을 창출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예상치 못한 코로나19의 습격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최근 코로나19 기세가 한풀 꺾이면서 휴가 시즌에 맞춰 관광산업을 다시 활성화하는 방안을 숙의하고 있다.

다만, 알바니아는 아직 봉쇄가 완전히 풀리지 않은 상황이다.

야간 통행 금지가 여전히 유효하고 바이러스 피해가 큰 수도 티라나 등 일부 지역 주민들은 자유로운 이동이 허용되지 않는다.

1국가 2체제인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는 내달 1일 국경을 개방할 예정이다.

보스니아 내 세르비아계가 통치하는 스르프스카공화국은 국경 개방을 앞두고 지난 3월 선포한 국가비상사태를 21일부로 해제했다.

이에 따라 입법권도 대통령에서 의회로 다시 넘어갔다.

야간 통행 금지와 함께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 의무 격리 제도도 폐지했다.

라도반 비스코비치 총리는 "확진자 증가 추이가 누그러져 점진적인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스니아·크로아티아계가 이끄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연방 역시 대부분의 봉쇄 조처를 해제하고 정상화 수순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