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오(慶應)대 등 일본의 8개 대학·연구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증화와 유전적 요인 간의 연관성을 알아보기 위한 공동연구팀으로 '코로나 제압 태스크포스(TF)'를 21일 출범시켰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 연구팀은 일본인이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이 유럽인이나 미국인과 비교해 낮은 점에 착안해 일본인의 중증화에 관계된 유전자를 찾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일본이 0.6명 수준으로 스페인(59.3명), 이탈리아(52.8명), 프랑스(43.3명), 미국(27.1명), 독일(9.5명), 브라질(7.6명)과 비교해 눈에 띄게 적다.

일본 '코로나제압TF' 출범…유전자·증증화 연관성 분석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권에서는 전반적으로 유럽이나 미국보다 코로나19 사망률이 낮게 나타난다.

이를 두고 높은 마스크 사용률, 의료 시스템 차이 외에 지역집단이나 민족에 따른 유전적 요소가 작용했을 것이라는 견해도 나오고 있다.

공동연구팀은 이를 규명하기 위해 일본 내의 약 40개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00명의 혈액을 수집해 유전체(게놈)를 분석하기로 했다.

경증·무증상자와 중증·사망자 간의 유전적 차이가 있는지 조사해 올 9월쯤 연구 결과를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

요미우리는 일본 연구팀은 해외 연구기관에서도 진행되는 국제 공동연구에도 참여해 분석한 데이터를 비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