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피파이·트위터·스퀘어 등
IT기업 중심 재택근무 확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앞으로 5∼10년 내 전 직원의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전체 직원은 4만5000여 명이다. 2만 명 이상이 재택근무 등 사무실 밖에서 업무를 보게 될 것이란 의미다.

저커버그 CEO는 21일(현지시간) 직원들과의 화상 대화를 통해 “앞으로 10년에 걸쳐 근무 체제를 분산형 업무 방식으로 재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재택근무를 대폭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페이스북의 이런 계획이 재택근무 확대를 선언한 기업들 가운데 가장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고위 엔지니어를 중심으로 원격근무를 도입한 뒤 규모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직원 가운데 업무 평가가 좋은 사람들이 우선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저커버그 CEO는 “코로나19 대유행 사태에도 우리의 역량은 원격근무 모델에 자신감을 심어줬다”며 “업무 생산성을 놓고 보면 기대 이상으로 원격근무가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내부 설문조사에서도 재택근무 옵션은 인기가 높았다는 게 저커버그 CEO의 설명이다. 그는 “직원들이 여러 곳에 분산되면 인구학적, 이념적으로도 다양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캐나다의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업체인 쇼피파이도 “사무실 중심주의 시대는 끝났다”며 원격근무 확대를 선언했다. 쇼피파이 직원은 총 5000여 명이다. 토비 루트케 쇼피파이 CEO는 “내년까지 대부분의 사무실을 폐쇄하고 직원들이 영구적으로 원격근무하도록 허용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소셜미디어 트위터와 모바일 결제업체 스퀘어도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