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자원의 보고로 알려진 북극·극동의 대륙붕 개발에 박차를 가하던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났다.

러시아 정부는 코로나19 충격파로 악화한 대내외 경제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북극·극동지역 대륙붕 개발 전담 국영기업 설립계획을 당분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러시아 북극 개발에도 코로나 '불똥'…전담업체 출범 연기

22일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러시아 정부는 석유 매장량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국 배타적 경제수역 내 북극·극동 대륙붕 개발 관련 법안을 준비해왔다.

이 법안에는 북극·극동의 대륙붕 개발을 전담할 국영기업 '로스셸프'를 설립하고 여기에 민간기업들을 일부 참여시키는 방안이 담겨 있다.

현재 북극 대륙붕 개발허가를 받은 기업은 가스프롬(국영 가스회사)과 로스네프트(국영 석유업체) 등 2개 기업뿐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며 전 세계 경제가 휘청거리면서 계획에 차질이 빚어졌다.

최근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북극·극동개발부 장관은 북극·극동 대륙붕 개발을 전담하는 국영기업 설립이 현재로선 어렵다는 내용의 공문을 총괄 책임자인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에게 보냈다.

코즐로프 장관은 계획이 연기된 배경으로 코로나19 확산과 현재의 경제적 여건을 들었다.

이에 대해 극동연방 관구 대통령 전권대표를 겸임하는 트루트녜프 총리는 "(국영기업을 설립하는) 구상을 포기하지 않겠다"며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다만 경제 상황이 바뀌어 투자자가 있을 경우에만 설립을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루트녜프 총리는 설립이 연기되더라도 극동개발기금 측이 투자자를 찾는 업무 등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극은 전 세계 미개발 원유 25%, 천연가스 45%가 매장된 자원의 보고이자 지구 온난화에 따른 빙하 감소로 새로운 운송 항로로도 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