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빅토리아 공원에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문이 게시돼 있다.사진=EPA

영국 런던 빅토리아 공원에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문이 게시돼 있다.사진=EPA

영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5만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3만6000명을 돌파했다.

영국 보건부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3만6042명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발표했다. 하루 전보다 338명 늘어난 수치다.

일일 사망자 증가 규모는 지난 16일 170명에 이어 17일 160명까지 줄었지만 18일 다시 500명대로 증가했지다. 19일(363명)과 20일(338명)에는 300명대로 떨어졌다.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25만908명이다. 전날 2615명 추가됐다. 누적 검사건수는 309만566건으로 12만8340건 늘었다.

영국 총리실은 이날 코로나19 항체검사를 시작한다. 항체검사를 통해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됐었는지 여부를 알 수 있다.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돼 항체가 형성됐다면 재감염 우려가 크지 않아 다시 일상생활에 나설 수 있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스위스 제약업체 로슈의 항체검사기를 처음으로 승인한 뒤 공급 협상을 진행해왔다.

총리실은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국민보건서비스(NHS)에서 항체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의료 및 사회복지 인력이 우선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NHS는 일부 유통업체에서 판매하는 항체검사기를 이용하는 것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약국 체인인 슈퍼드러그는 지난 20일부터 69 파운드(약 10만4000원)에 항체검사기를 판매 중이다.

맷 행콕 보건부 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에서 로슈와 미국 제약업체 애벗에 1000만개의 항체검사기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항체검사는 다음 주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