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문제 매우 강하게 다룰 것"…G7 정상회의 개최도 거듭 공언
트럼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에 "강력 대처"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에 대해 새로운 국가보안법을 제정해 시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미시간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과 관련한 질문에 "아직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그게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도 "만약 그것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그 문제를 매우 강하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안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중국은 이번 전국인민대표대회 회의에서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보안법률 제정에 관한 의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현지시간 21일 밤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중국이 홍콩 의회 대신 직접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하겠다고 나선 것으로, 중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따라 일정한 자치권을 누리는 홍콩에 특정 법률을 만들어 시행하는 일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며 홍콩 야권과 민주화 운동 진영이 거세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놓고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며 연일 중국을 향해 압박에 나서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대만 참여 배제를 비판하면서 중국도 함께 거론했고, 홍콩에서 벌어지는 미 언론인에 대한 간섭 위협에 주목한다면서 중국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경제 분야에서도 중국 기업의 미 증시 상장 규제를 강화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당초 다음 달 열려다 취소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오프라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과 관련, 완전한 회의가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면서 주로 백악관에서 열릴 것이며 그중 일부는 메릴랜드주의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주 초에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회의를 취소하고 화상회의로 열기로 한 G7 정상회의 일정을 다시 잡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날 트윗을 통해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