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는 31만7천여명으로 미국 이어 세계 2위 규모 유지
모스크바 일부 제한조치 해제…연기 대입자격시험도 내달 실시키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를 유지하고 있는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1일(현지시간) 31만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8천명대에 머물러 증가세 둔화 조짐이 강해지고 있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8천849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누적 확진자는 31만7천55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 연속 8천명대…"정점 지난 듯"(종합)

하루 동안의 확진자 증가율은 전날에 이어 2.9%를 기록하며 러시아에서 감염증이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를 보였다.

수도 모스크바에서 2천91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5만5천219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모스크바 외곽 모스크바주에서 892명,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408명,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주에서 376명의 추가 확진자가 보고됐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27명이 추가되면서 3천99명으로 증가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여전히 세계적으로 낮은 수준인 0.9%대에 머물렀다.

정부 대책본부는 지금까지 확진자 중 9만2천681명이 완치됐다면서 지난 하루 동안에만 7천289명이 퇴원했다고 전했다.

전체 감염자의 29%가 완치된 것이다.

진단 검사는 하루 동안 30만 건을 기록해 전체 검사 건수는 780만 건으로 증가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지 보건당국이 대규모 검진 검사를 시행하면서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현황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현재 미국(159만8천437명)에 이어 세계 2위 규모다.

하지만 최근 들어 확진자 증가세가 서서히 둔화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이달 들어 한동안 지속해서 하루 1만명대 이상을 유지하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6일 9천200명으로 1만명대 이하로 떨어진 뒤 전날(8천764명)부터 다시 8천명대로 내려왔다.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 연속 8천명대…"정점 지난 듯"(종합)

현지 바이러스 전문가인 아나톨리 알트슈테인 박사는 "이달 2일부터 신규 확진자 수가 비슷한 수준에 머물다가 최근 며칠 동안에는 감소세가 나타나 1만명을 넘지 않고 있다.

이는 (신규 확진자) 감소가 시작됐음을 알리는 징표다.

우리는 이미 정점을 지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감염증 증가세가 어느 정도 안정적으로 유지됨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전체 근로자 유급 휴무 해제 등 코로나19 방역 제한 조치를 일부 완화한 러시아 당국은 지역별 상황에 맞게 단계적으로 제한 조치를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감염자가 집중된 모스크바시와 모스크바주 등은 건설·제조업 분야 업체의 조업 재개를 허용했지만, 주민 자가격리와 쇼핑몰·카페·식당 폐쇄 등의 제한 조치는 이달 말까지 연장했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이날 "제한 조치 시행 결과 최악의 전염병 확산을 차단할 수 있었고 신규 확진자도 줄어들기 시작했다"면서 일부 제한 조치 해제를 추가로 발표했다.

그는 오는 25일부터 각종 공식서류 발급을 담당하는 구역별 주민센터 격인 '다기능센터' 88곳의 업무를 재개하고, 차량 공동임대 서비스인 '카 셰어링'(car sharing)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방역 차원에서 연기했던 국가통합시험(USE)을 내달 29일부터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USE는 고등학교 졸업검증시험과 대학입학자격시험 성격을 동시에 띤 국가 주관시험으로 6월 8일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아이들과 교사들의 감염 위험 때문에 연기됐었다.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이틀 연속 8천명대…"정점 지난 듯"(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