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중단된 브라질 프로축구 리그가 이르면 6월 말에 재개될 것으로 관측된다.

20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CBF)의 바우테르 페우지만 사무총장은 전날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6월 말 리그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우지만 총장은 리그가 재개되더라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무관중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독일 축구가 시즌을 재개한 것이 매우 긍정적인 신호가 됐다"면서 브라질도 축구 리그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브라질축구협회, 6월 말 '무관중' 리그 재개 추진

브라질의 대부분 축구 리그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15일께부터 중단된 상태다.

브라질축구협회는 하반기부터는 리그를 재개한다는 방침에 따라 프로축구클럽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7월 말∼8월 초에 리그를 재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페우지만 총장의 발언에 따라 예상보다 일정이 앞당겨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앞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달 말 무관중으로 프로축구 리그를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브라질 보건부는 지난 1일 공개한 의견서를 통해 축구가 국민에게 심리적 안정을 주고 TV 중계를 통해 주민 이동을 줄이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리그 재개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