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유색인종·저소득층, 코로나19에 더 타격"
뉴욕주, 최대 10명 종교모임 허용…"가급적 드라이브인 권유"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진앙격인 뉴욕주가 제한적인 범위에서 종교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0일(현지시간) 일일 브리핑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조건에서 최대 10명까지 종교모임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는 "가능한 한 빨리 종교행사를 하고 싶어하는 심정을 이해한다.

이런 걱정과 혼란의 시기에는 더더욱 종교행사를 통해 위안을 받을 수 있다"면서 "다만 안전하고 현명하게 종교행사를 진행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급적 드라이브-인(drive-in) 방식의 종교행사를 권하고 있다고 쿠오모 주지사는 덧붙였다.

뉴욕주의 코로나19 신규 사망자는 112명으로 전날(105명)보다 조금 늘었다.

다만 열흘 연속으로 200명을 밑돌면서 전반적으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는 추세다.

지난달 중순에는 하루 700명 이상이 숨진 바 있다.

미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유색인종 또는 저소득층에 더 집중되고 있는 현실도 또다시 확인됐다고 쿠오모 주지사는 설명했다.

뉴욕시 사망자의 경우, 히스패닉과 흑인이 각각 34%와 28%를 차지했다.

뉴욕시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29%와 22%인 것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높은 셈이다.

인구 비중이 32%에 달하는 백인은 사망자의 27%를 차지했다.

소득별로도 저소득 지역에서는 항체 양성 비율이 27%로, 전체 평균(19.9%)을 크게 웃돌았다.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꾸준히 지적되고 있는 소득별, 인종별 불평등이 재확인된 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