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프랑스, 보조금 제안에 일부 국가 반발…네덜란드·오스트리아 등 4개국 대안 추진
EU 회원국, 코로나19 경제회생기금 놓고 또 분열 양상

유럽연합(EU) 회원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여파에 대응하기 위한 경제 회생 기금을 놓고 또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20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EU 차원의 경제 회생 기금과 관련, 자국과 오스트리아, 덴마크, 스웨덴 등 4개국이 자체적인 제안을 준비해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독일과 프랑스가 제안한 방안에 맞선 것으로, 관련 합의에 난항이 예상된다.

독일과 프랑스는 지난 18일 EU 차원에서 5천억유로(약 667조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회원국을 지원하자고 제안했다.

독일과 프랑스 정상이 제안한 공동 기금은 EU 27개 회원국이 공동으로 차입해 "가장 심각하게 피해를 본 부문과 지역"에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대출이 아닌 보조금"이기 때문에 혜택을 받은 나라들은 돈을 갚지 않아도 된다.

이는 그동안 대출 지원을 주장하던 독일이 한발 물러선 것으로 획기적인 제안으로 평가됐지만, 네덜란드 등 4개국은 어떤 지원도 보조금이 아닌 대출 형태가 돼야 하며 대출에는 엄격한 조건이 따라야 한다고 주장할 것이라고 AFP는 전했다.

뤼테 총리는 "만약 도움을 원한다면 중요한 개혁을 해 다음번에는 스스로 돌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돕고 싶다고 네덜란드에 설명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코로나19 피해 회원국 지원 등 경제 대책을 놓고 여러 차례 이견을 노출했다.

EU 27개 회원국 정상은 지난달 대규모 경제 회생 기금을 설치하는 데 합의했으나 그 구체적인 계획은 집행위가 이달 초까지 내놓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집행위는 오는 27일 1조 유로(약 1천343조원)가 넘는 규모의 회생 계획을 제안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