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EPA

사진=연합EPA

이탈리아 총리가 정부의 방역 조처를 제대로 지키지 않는 일부 국민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을 언급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아직 끝난 게 아니다"며 "지금은 파티나 밤 문화를 즐길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가 통제됐다는 판단에 따라 (외출할 때 의무적으로 지참해야 하는) '자술서' 제도를 폐지했지만 방역 규정까지 없어진 것은 아니다"며 안전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등의 개인 방역 규율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3월 초 유럽에서 가장 먼저 이동제한령·휴교령·비필수 사업장 폐쇄 등의 강력한 봉쇄 조처를 발효한 이탈리아는 이달 초부터 점진적인 봉쇄 완화에 들어갔다. 지난 4일 제조업과 도매업, 건설공사 등을 정상화한 데 이어 18일에는 일반 소매 상점과 음식점, 술집 등이 영업을 재개했다.

하지만 이후 밀폐된 공간 또는 버스·지하철 등의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최소 1m 이상의 안전거리를 지키지 않는 등의 사례가 다수 발견돼 바이러스 재확산 우려를 키웠다.

이탈리아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22만7364명으로 하루 새 665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이 전날 집계된 수치(813명)보다 다소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