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실업률 등 경제문제 발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월 미 대선에서 참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영국 경제분석기관인 옥스퍼드이코노믹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유권자 투표 득표율 35%에 그쳐 압도적인 표 차로 패배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많이 나빠진 게 현직 대통령에게 큰 악재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선 시점인 11월에 미 실업률은 13%를 웃돌고, 1인당 실질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할 것을 가정하고 득표율을 추정했다. 지난달 미국 실업률은 14.7%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작년 10월엔 트럼프 대통령이 유권자 투표에서 55%를 득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기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와의 주(州)별 선거인단 확보 경쟁에서도 210 대 328로 크게 패배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합주인 아이오와, 미시간 등 7개 주 선거인단이 민주당 손을 들어줄 것으로 예측했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는 “이들 주는 일자리가 충격적으로 줄어들고 주 경제가 위축되면서 투표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몰고온 초유의 상황에서 기존 예측 모델의 정확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국 대선엔 또 다른 변수도 있다. 코로나19 확산 추세와 경제 활동 재개 효과다. 발레리에 전략가는 “미국 각 주가 경제 활동을 재개한 뒤 코로나19가 크게 재확산한다면 트럼프 대통령 ‘책임론’이 나오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오히려 우호적인 여론이 형성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는 “미국 경제가 11월까지 강한 회복세를 보이면 트럼프 대통령이 간신히 승리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