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PR·PBS 여론조사…오늘부로 50개 州 모두 경제활동 재개 시동
미국인 65% "일상 복귀에 최소 6개월"…77%는 "제2의 발병 우려"

미국 각 주(州)가 경제활동을 속속 재개하는 가운데 미국인 10명 중 7명 가까이는 일상적인 삶으로 복귀하는 데 최소한 6개월이 걸릴 것으로 기대한다는 여론조사가 20일(현지시간) 나왔다.

미 공영라디오 NPR과 공영방송 PBS, 여론조사기관 마리스트가 지난 12∼17일 미국 성인 1천7명을 상대로 조사해 이날 공개한 결과(오차범위 ±3.6%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65%가 일상생활이 정상화하려면 6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32%는 정상 생활 복귀가 6개월 미만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민주당 지지자의 78%와 무당파의 68%가 최소 6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공화당 지지자는 55%만 그렇게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77%가 '제2의 코로나19 사태'를 우려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 중에는 93%가, 무당파의 경우는 76%가 각각 우려를 표했다.

공화당 지지자 중에는 57%가 이런 우려를 나타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만명(사망자 32만9천735명)을 넘어선 가운데 미국 내 확진자와 사망자는 159만3천39명, 9만4천941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그간 비필수 사업장에 대한 봉쇄령을 발동해온 미국은 이날 코네티컷주가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50개 주 모두 부분적 또는 전면적인 재가동에 나섰다.

미국인 65% "일상 복귀에 최소 6개월"…77%는 "제2의 발병 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