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토머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내년 여름에도 올림픽을 정상적으로 개최하지 못하면 도쿄올림픽을 중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내년 여름 이외에는 선택지가 없다고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조직위원회가 3000~5000명이나 되는 사람들을 영원히 고용할 수는 없기 때문"이라며 "전세계의 스포츠 일정을 매년 변경할 수도, 선수들도 불안하게 놔둘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무관중 개최 방안에 대해서는 "우리가 희망하는 바가 아니다"라고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