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와중 엎친 데 덮친 격…99년 '오리사' 이후 최고 위력

벵골만에서 만들어진 '슈퍼 사이클론' 암판(Amphan)이 인도와 방글라데시를 강타, 최소 20명이 숨지는 등 막대한 피해를 발생시켰다.

인도·방글라 '슈퍼 사이클론' 암판 강타로 최소 20명 사망

21일 힌두스탄타임스와 외신에 따르면 암판은 1999년 10월 말 인도 오디샤주(옛 오리사주)로 상륙해 1만여명의 사망자를 낸 오리사(Orissa) 이후 가장 강력한 사이클론으로 꼽힌다.

암판은 전날 오후 2시 30분께(현지시간) 벵골만 해안으로 상륙한 뒤 인도 서벵골주에서 방글라데시 해안을 시속 155∼165㎞, 최고 시속 185㎞로 횡단했다.

현지 언론은 방글라데시 주민 220만여명, 인도 주민 50만여명 등 벵골만 해안의 양국 지역 주민이 대거 대피했다고 보도했다.

인도 재난 당국은 최소 12명, 방글라데시 당국은 최소 8명이 숨졌다고 각각 발표했다.

사망자들은 익사하거나 주택 붕괴, 뿌리 뽑힌 나무나 추락한 구조물에 맞아 숨졌다.

인도·방글라 '슈퍼 사이클론' 암판 강타로 최소 20명 사망

사이클론이 강풍과 함께 폭우를 내리면서 주택 등 건물과 제방·다리 붕괴, 정전·단수, 통신 두절, 저지대 침수가 발생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약 300만명이 전기가 끊긴 채 사이클론이 지나가길 기다렸다고 밝혔다.

SNS에는 거대한 해일이 해안을 덮치는 장면, 전기 변압기가 불꽃을 튀기며 폭발하는 장면 등이 공유됐다.

인도 기상 당국은 "사이클론이 북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세력이 점차 약해지면서 오늘 오후에 완전히 소멸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이클론이 소멸하고 나면 피해 집계가 이뤄지면서 사상자 수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특히 맹그로브 숲과 벵골 호랑이 등 멸종위기종 서식지로 유명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슌도르본(Sunderbans)의 피해를 걱정하고 있다.

슌도르본 인근 주민 바불 몬달씨는 "집들이 불도저에 밀린 것처럼 파손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인도·방글라 '슈퍼 사이클론' 암판 강타로 최소 20명 사망

인도와 방글라데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제·사회적 위기를 겪는 와중에 슈퍼 사이클론 강타까지 '엎친 데 덮친 격'이라며 피해복구 예산 마련 등을 우려하고 있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1만2천여명, 사망자는 3천435명이다.

인도 정부는 지난 3월 25일부터 발동한 '봉쇄령'을 이달 31일까지 연장했으나 최근 들어 경제 파탄을 우려해 잇단 제재 완화조치를 내놓고 있다.

오는 25일부터는 국내선 운항도 재개하기로 했다.

방글라데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만6천여명, 사망자는 386명이다.

인도·방글라 '슈퍼 사이클론' 암판 강타로 최소 20명 사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