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부정 사태로 올해 시가총액 13조8천억원 사라져
나스닥 '상장폐지 통보' 루이싱커피 주가 또 35% 폭락

나스닥으로부터 상장 폐지 통보를 받은 '중국판 스타벅스' 루이싱커피 주가가 또 폭락하면서 투자자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나스닥에서 루이싱커피는 전 거래일보다 35.76% 떨어진 2.82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루이싱 커피의 시가총액은 7억1천만 달러로 떨어졌다.

지난 1월 루이싱커피 주가는 51.38달러까지 올라 고점을 기록하면서 시총이 120억 달러를 넘어섰다.

회계 부정 사건의 여파로 고점 대비 시총이 113억 달러(약 13조8천억원)가량 사라져버린 것이다.

루이싱커피는 지난달 2일(미국 시간) 작년 2∼4분기 매출액 규모가 최소 22억 위안(약 3천800억원) 부풀려진 것으로 추산된다면서 회계 부정 사실을 전격 공개해 시장에 충격을 줬다.

회계부정 사실 공개 다음 날 루이싱커피 주가는 75.57% 폭락하면서 하루에만 49억7천만 달러(약 6조1천억원)의 시총이 증발한 바 있다.

미국과 중국 증권감독 당국은 루이싱커피의 회계 부정 사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