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방문…CNN "마스크 안 쓰고 거리두기 안 지켜"
미 경제재개 현장 찾아간 펜스 부통령, 식당서 마스크 안써 눈총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됐던 경제 활동이 재개된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플로리다주를 찾았다가 식당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입방아에 올랐다.

CNN과 ABC 방송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올랜도에 도착해 론 디샌티스 주지사와 함께 점심을 먹기 위해 시내의 햄버거 식당을 찾았다.

두 사람은 손님으로 붐비는 식당에 자리를 잡고 마주 앉았는데 이 과정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고 주변 인사들도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CNN은 "부통령은 분명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행하지 않았고 아무도 마스크를 쓴 것처럼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펜스 부통령과 동행한 기자단의 한 기자는 "혼란스럽다"며 현지 취재진 상당수도 마스크를 하지 않았고 현장에 있던 관리들이나 고객들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ABC도 펜스 부통령과 디샌티스 주지사를 비롯해 이들과 대화를 나눈 식당 사장도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펜스 부통령은 음료수를 들고 테이블로 걸어가면서 손님들과 인사를 나눴으며 이들과 악수하지는 않았지만 6피트의 거리두기를 하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 식당은 코로나19가 여전한 상황에서도 운영을 재개했지만 단계적 재개에 대한 주 지침에 따라 실내 좌석의 50%만 착석할 수 있다.
미 경제재개 현장 찾아간 펜스 부통령, 식당서 마스크 안써 눈총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오후에 마스크와 장갑 등 개인보호장비(PPE) 전달을 위해 양로원을 찾았을 때는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그는 관광업계 관계자들도 만나 단계별 운영 재개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AP통신에 따르면 올랜도 최대 관광지인 월트 디즈니 월드의 쇼핑단지인 디즈니 스프링스 내 상점은 영업을 일부 재개했지만, 테마파크와 호텔은 여전히 문을 닫은 상태다.

펜스 부통령은 핵심 참모인 케이티 밀러 부통령실 대변인이 8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과 '거리두기'를 하면서 외부 활동을 자제해왔다.

지난 11일 백악관에 출근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 지적을 받기도 했다.

그는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미네소타주의 병원 메이오 클리닉을 찾아 현장 행보를 하면서 혼자서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진이 공개돼 곤욕을 치렀다.

이후 그는 "병원에서 마스크를 썼어야 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